​문화예술이 흐를 수 있는 수로(水路)를 만들어 갑니다.